상록수

정 가
5,000
대여가(15일보장)
1000
상품상태
중고
ISBN
8973811789
출간일
2001년 06월 30일
저자
심훈 저
최초등록회원
wlsghlals7
재고수
1
수량
모두북은 회원간 도서 대여 쇼핑몰로 로그인 후 대여가능합니다.

  단골샵 등록 TEL : FAX : 주소 :

농민의 실상을 이해하고 스스로 농민이 되어 농촌갱생을 위해 봉사하는 의지적 인물 동혁과 그의 애인 채영신, 그리고 그 둘을 도와 농촌계몽운동을 펼치는 사람들의 삶을 묘사한 작품이다. 농촌계몽운동을 주제로 한 심훈의 장편소설.

 

본명 : 심대섭(沈大燮), 호 : 海風1901년 9월 12일, 노량진 현 수도국 자리에서 조상 숭배 관념이 철저한 아버지 심상정과 어머니 파평 윤씨 사이에서 3남 1년 중 막내로 태어났다. 그의 어머니는 조선조 말 중류 가정 출신으로 온후한 성품과 뛰어난 재질을 지닌 여인이었다고 전해진다. 심훈의 본명은 대섭이고 소년 시절에는 금강생, 중국 유학 때는 백랑, 1920년 이후에는 훈이라고 썼다.

1915년 심훈은 경성 제일고보에 입학하였으며, 1917년 3월 왕족인 전주 이씨와 혼인하였다. 제일고보 4학년 재학중(19세)에 3·1만세 운동에 가담했다가 3월 5일 피검되어 7월에 집행유예로 풀려 나왔다. 이어 중국 망명길에 올라 남경과 상해를 거쳐 향주에 이르러 지강대학 국문학과에 입학했다. 여기에서 안석주와 교유하여 후일 '극문회'를 만들기도 했다고 한다.

1942년 이후 <동아일보> 기자로 활동하였으며, 아내 이해영과 이별하였다. 1930년, 심훈은 19세의 무희인 안정옥과 결혼하여, 『독백』『그날이 오면』등의 시를 발표했다. 그 후 장남 재건과 같이 충남 당진에 내려가 창작에 전념하였다.

1933년 심훈은 장편 『영원의 미소』를 탈고하여 <중앙일보>에 연재하고, 이해영에 대한 회고적 작품... 1901년 9월 12일, 노량진 현 수도국 자리에서 조상 숭배 관념이 철저한 아버지 심상정과 어머니 파평 윤씨 사이에서 3남 1년 중 막내로 태어났다. 그의 어머니는 조선조 말 중류 가정 출신으로 온후한 성품과 뛰어난 재질을 지닌 여인이었다고 전해진다. 심훈의 본명은 대섭이고 소년 시절에는 금강생, 중국 유학 때는 백랑, 1920년 이후에는 훈이라고 썼다.

1915년 심훈은 경성 제일고보에 입학하였으며, 1917년 3월 왕족인 전주 이씨와 혼인하였다. 제일고보 4학년 재학중(19세)에 3·1만세 운동에 가담했다가 3월 5일 피검되어 7월에 집행유예로 풀려 나왔다. 이어 중국 망명길에 올라 남경과 상해를 거쳐 향주에 이르러 지강대학 국문학과에 입학했다. 여기에서 안석주와 교유하여 후일 '극문회'를 만들기도 했다고 한다.

1942년 이후 <동아일보> 기자로 활동하였으며, 아내 이해영과 이별하였다. 1930년, 심훈은 19세의 무희인 안정옥과 결혼하여, 『독백』『그날이 오면』등의 시를 발표했다. 그 후 장남 재건과 같이 충남 당진에 내려가 창작에 전념하였다.

1933년 심훈은 장편 『영원의 미소』를 탈고하여 <중앙일보>에 연재하고, 이해영에 대한 회고적 작품 『직녀성』을 발표하여 그 고료로 부곡리에 자택을 짓고 '필경사'라고 불렀다. 이 필경사에서 심훈은 『상록수』를 쓰고 또 그것이 <동아일보>현상모집에 당선되어 일약 명성을 떨치게 되었다. 『상록수』는 1935년 <동아일보>창간 15주년 현상 모집에 당선되어 상금 500원을 탄 작품으로, 농촌 계몽 운동을 일으킨 큰조카 심재영과 최용신을 모델로 쓰여졌다. 가난한 농촌의 현실을 배경으로 한 그의 작품들은 대개 애향심과 민족의식을 고취시키는 계몽주의 문학의 전형을 이루고 있다

 

 

영신과 주재소 주임 사이에 주고받는 대화나 그밖의 이야기는 기록하지 않는다. 그러나 호출한 요령만 따서 말하면

'첫째는 예배당이 좁고 후락해서 위험하니 아동을 80명 이외에는 한사람도 더 받지 말라는 것과, 둘째로 기부금을 내라고 돌아다니며, 너무 강제 비슷이 청하면, 법률에 저촉이 된다'

는 것을 단단히 주의시키는 것이었다. 영신은 여러가지로 변명도 하고 오는 아이들을 아니 받을 수 없다고, 사정사정하였으나

'상부의 명령이니까 말을 듣지 아니하면 강습소를 폐쇄시키겠다'

고 얼러메어서, 영신은 하는 수 없이 입술을 깨물고 주재소 문 밖을 나왔다

상품 리뷰
No 제목 작성자 날짜 평점
등록된 게시글이 없습니다.
상품 문의
No 제목 작성자 날짜 상태
등록된 게시글이 없습니다.
Top